이미지를 불러오고 있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전시소식


인천 중구 해안동 개항장 문화지구 거리에 위치한 1년 내내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복합문화예술공간 갤러리지오(GO).
전시소식

개인전 | 이선희 Lee Sun Hee

작성자 갤러리지오 작성일18-11-16 13:49 조회427회 댓글1건

본문

이선희 Lee Sun Hee

전시작가이선희 Lee Sun Hee
전시기간2018-11-30(금) ~2018-12-07(금)
초대일시2018-11-30  07:00 P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선희 Lee Sun Hee
1988 동국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졸업
2003~2006 Research in U.S.A

개인전
2015 제1회 개인전 (1898갤러리)
2016 제2회 개인전 (성옥갤러리)

그룹전
2014 성옥문화재단 장학생출신 작가전
2014 84-14 동행전
2017. 3 한국미술조망전
2017. 5 목포는 항구다
2017. 5 작가와 공감하다
2017. 10 점화_Lighting 2

수상경력
1982, 1983 노동문화재 수상
1987 제1회 동국불교미술대전 동상

작품소장처 : 성옥문화재단

6fd3514c64059ac00d202c796a4ed650_1542343

Untitled 009 acyrlic on canvas, mixed media 45.9x45.9 2018

 

6fd3514c64059ac00d202c796a4ed650_1542343

Untitled 001 acyrlic on canvas, mixed media 117x80.6 2018

 

6fd3514c64059ac00d202c796a4ed650_1542351

Untitled 014 acyrlic on canvas, mixed media 45.3x33.2 2018

 

6fd3514c64059ac00d202c796a4ed650_1542343

Untitled 005 acyrlic on canvas, mixed media 60.6x45.3 2018

 

6fd3514c64059ac00d202c796a4ed650_1542343

Untitled 004 acyrlic on canvas, mixed media 65.3x49.8 2018

 

6fd3514c64059ac00d202c796a4ed650_1542343

Untitled 008 acyrlic on canvas, mixed media 45.2x45.2 2018

 

 작가노트

꽃을 피우기 위해서 씨앗은 어두운 땅속에서 잉태를 준비하며 침묵의 시간을 견딘다.
씨앗은 침묵을 지나고 발아, 만개, 낙화의 과정을 거치는 꽃의 생이자 운명인 이 자연의 시간들은 긴 진통의 시간을 통해 세상과 마주보는 우리의 삶과 닮은 생의 주기를 가졌다.

우리의 삶과 닮은 꽃들을 자꾸만 들여다 본다.
안쓰럽다.
그래서 더 아름답다. 사람이 그러하듯...

그 꽃에 우리의 삶이 투영되었을 때 꽃은 꽃이 아니라 자연의 아름다움과 함께 순리에 따른 성장 과정이 내제되어 있는 희로애락의 메토포가 되었다.

메타포인 꽃은 화면 위에 면의 분할, 선의 유무, 색의 흐름으로 꽃의 부분적 외곡과 사실적인 표현을 통하여 재구성 되어지고 그 과정을 통하여 기억속의 숨겨진 다양한 갈등과 고통, 상처가 투영되는 치우의 매개체가 되어 인간애를 품은 꽃으로 재탄성 되었다.

꽃은 그렇게 우리를 함께 아우르는 공동체이며, 어느것 하나 같음 없는 다름의 너와 내가 '같이' 라는 울타리에서 어울려 상처와 치유를 반복하며 기거하는 집이 되었다.

The Flower 1st는 인생을 아우르는 꽃,
The Flower 2nd는 역경을 포용하는 꽃
The Flower 3rd는 꿈을 꾸는 꽃이 되었다.

발아의 순간부터 갖가지의 꿈을 꾸는 꽃은 울기도 하고 웃기도하고 쓰러지기도 하고 다시 일어서기도 하며 희노애락이 담겨진 희망의 꽃으로 소생되었다.

앞다투어 피던 꽃들은
서둘러 떠나고
잎마저 떨어뜨릴 즈음
다시 피어날 꽃을 기리며

세번째 꽃에게-

 

 

 

댓글목록

이미경님의 댓글

이미경 작성일

오늘 갤러리go에서 이선희 개인전을 보았습니다.
그림들은 꽃그림이었다가  꿈그림이었다가 마침내 날개짓이고 자유고 외로움이고 아름다움이었습니다.
위압감을 주지 않고 편안한 갤러리 go를 알게 된 것도 참 기쁨니다.